논평침략과 전쟁의 역사를 지우는 일본을 규탄한다.

자주통일위원회
2021-09-12
조회수 161

침략과 전쟁의 역사를 지우는 일본을 규탄한다.


일본 정부가 '종군위안부'는 오해를 부를 수 있어 '위안부'라는 표현이 적절하다는 공식 견해를 채택한 후 일본교과서에서 ‘종군위안부’라는 표현이 삭제되었다고한다.

이는 일본이 ‘고노담화’를 통해 자신들의 책임을 인정하고 위안부 동원에 관한 사과와 반성의 뜻을 표명했던 과거의 입장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다.


또한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 출신 노동자를 데려가 강제로 노역시킨 것에 대해서도 '강제연행'으로 일괄해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정리 한 후, 본인의 뜻에 반해 억지로 데려갔다는 의미가 내포된 ‘연행’이 삭제되었다.


일본은 지금 이 순간에도 자신들의 역사를 지우고 미화하기에 여념이 없다.

상황이 이러한데 문재인 정부의 한일관계에 대한 입장은 과거사 문제와 미래지향적 협력은 분리하겠다는 이른바 '투트랙' 기조이다.

이러한 문재인 정부의 입장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한미일동맹을 강요하며 역사 이슈와 별개로 한국과 일본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미국의 입장과 결을 같이한다.


일본의 식민지배로 인해 피눈물나는 삶을 겪은 우리민족이 과거사 문제를 뒤로하고 일본과 미래를 협의할 수 있는가? 그것은 누구를 위한 미래인가?

분명한것은 우리가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두고 과거사를 분리할지 말지 논할 가치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일본 스스로 각종 역사왜곡과 군국주의 야욕을 드러내며 노골적으로 이를 증명하고 있기때문이다. 일본정부의 식민지배에 대해 진정어린 반성과 사죄의 입장이 명확히 표명되지 않는 한 올바른 한일관계 정립은 불가능하다.


일본의 끊임없는 역사왜곡에 대해 국제사회가 더이상 방조와 묵인으로 넘어가서는 안된다.

자신들의 제국주의 야욕때문에 전세계를 대상으로 끔찍한 전쟁을 벌였던 일본의 만행이 되풀이 되지않기를 바란다면 국제사회 역시 일본의 역사왜곡을 단호히 규탄하고 올바른 역사관이 정립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것이 진실과 정의가  승리한다는 인류 보편적 가치가 미래사회에서도 지켜질 수 있는 길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올바른 한일관계의 정립을 위해서라도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투쟁을 멈춤없이 전개해 나갈 것이다.


2020년 9월 10일

한국진보연대


관련기사 http://yna.kr/AKR20210908161000073

0 0

성명/논평

Tel. 02-6408-0157   |  jinbocorea@hanmail.net
03180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일로 162

덕산빌딩 202호(교남동 51)

© 한국진보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