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성명]더불어민주당의 대선을 위한 제물인가? 윤미향 의원에 대한 제명처리를 즉시 중단하라!!

관리자
2022-01-28
조회수 745

[성명]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을 위한 제물인가.

윤미향 의원에 대한 제명처리를 즉시 중단하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7일 윤미향의원에 대한 제명안 심의에 착수했다.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미향, 이상직, 박덕흠 의원에 대한 제명을 신속히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직후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윤미향 의원 징계안을 직접 발의했던 국민의힘 조차도 ‘갑작스럽게 일방적으로 윤리특위 회의 일정을 잡아 징계 절차를 속전속결로 처리하려 하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윤리특위 간사인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송 대표가 흔히 말하는 정치 쇄신 미명 하에, 보여주기식 징계 처리를 요구해서 여당 의원들이 그 사명에 따라 군사작전하듯 움직인 것”이라며 반발했다. 


윤미향 의원은 지난 2020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재임 중 정대협 기부금 및 단체 자금 유용 문제 제기로 보수 언론들로부터 마녀사냥을 받아왔다. 이에 편승한 친일극우세력들은 윤미향 의원 개인에 대한 공격을 넘어 수요시위 조차 맹공격하며 무력화 시키는 행동을 현재까지도 멈추지 않고 있다. 심지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님들에 대한 인격 모독과 일제 강점기 역사까지 부정하며 왜곡하고 있다. 이처럼 윤미향 의원의 제명처리는 단순한 개인의 법적 도덕적 문제를 뛰어넘는 역사와 진실, 정의의 문제와 직결된 중요한 문제이다.

현재 윤미향 의원은 1심 재판중에 있다. 그러나 재판을 거듭할수록 검찰이 얼마나 말도 안되는 기소를 했는지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 역사적 기록이 될 이번 재판의 판결도 없이 제명처리부터 서두른다면 30년 넘는 시간동안 일본군 ‘위안부’운동에 함께했던 사람들과 국민들의 동의를 결코 얻을 수 없다. 


거듭 강조하지만 윤미향 의원에 대한 제명처리 문제는 그 어떤 때보다 신중해야 한다. 이는 일본군‘위안부’투쟁의 과거와 현재, 미래와 직결된 문제이기에 더욱 그렇다. 진실여부가 명명백백히 밝혀진 후에 처리 과정을 고민해도 늦지 않다. 더불어민주당이 이것을 모를리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까지 무리수를 두어 가며 제명처리에 속도를 내는 이유가 무엇인가. 더불어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한 희생양이 필요한 것인가.


이번 대선은 그 어떤 대선보다 ‘비호감 대선’으로 국민들로부터 조롱받으며 외면받고 있다. 지금 국회가 할 일은 ‘윤미향 의원 제명처리’가 아니라 일제 강점기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며 또다시 군사대국화의 길을 가고 있는 일본에 대해 유감을 전하고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기 위한 노력이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제물이 되고있는 윤미향 의원에 대한 제명처리를 즉시 중단하라!


2022년 1월 28일

한국진보연대

2 1


Tel. 02-6408-0157   |  jinbocorea@hanmail.net
03180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일로 162 

덕산빌딩 202호(교남동 51)


© 한국진보연대